주택시장 심리 위축세 지속
주택시장 심리 위축세 지속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6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매매지수가 지난해 12월 93.6을 기록하는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지속 하락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택 매매지수가 지난해 12월 93.6을 기록하는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지속 하락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연, 6천400가구 등 대상

12월 93.6… 전달比 1.7p ↓


대출규제ㆍ세제 강화 영향



 주택 경기가 침체하면서 지난달 지방의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 지수가 하강 국면으로 진입했다.

 16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지방의 주택 매매시장 소비자 심리지수는 전달보다 1.7p 떨어진 93.6을 기록해 하강 국면으로 진입했다.

 지수는 연구원이 전국 2천240개 중개업소와 일반인 6천400가구를 상대로 설문해 산출한 것으로. 0∼95는 하강, 95∼114는 보합, 115∼200은 상승 국면으로 구분된다.

 서울의 부동산 매매 소비심리 지수는 전달보다 8.6p 떨어진 104.9를 기록해 보합 추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서울의 심리지수는 지난해 8월 155.9를 정점으로 9월 147.0, 10월 128.0, 11월 118.6에 이어 꾸준히 떨어지고 있다.

 이는 대출규제와 세제 강화 등 강력한 부동산 규제 방안이 쏟아진 9ㆍ13 대책의 영향으로 부동산 투자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의 지수도 전달 대비 9.5p 내려간 100.7을 기록했다.

 전국의 주택매매 소비자 심리지수는 6.1p 하락한 97.2로 전달에 이어 하강국면을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