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단일지도체제 유지
한국당, 단일지도체제 유지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1.1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ㆍ최고위원 분리 선출

여성 최고위원은 동시에



 자유한국당이 다음 달 27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확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의원총회 이후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다수가 현행 체제로 전대를 치르는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다만, 분리 선출하게 돼 있던 여성 최고위원의 경우 이번 전대에선 동시 선출하기로 했다.

 홍준표 전 대표가 당 대표로 선출됐던 지난 2017년 7월 전당대회 당시 도입된 단일지도체제에서는 당 대표 경선과 최고위원 경선이 따로 치러져 당 대표 경선에서 2위 이하 후보는 최고위원조차 되지 못한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전국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당헌ㆍ당규 개정안을 최종 의결한 뒤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한편, 야권 `잠룡`으로 정계 입문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였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 한국당의 차기 당대표 유력 후보이기도 한 황 전 총리가 등판하면서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