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적자로 임금체불 대책 마련하라”
“누적 적자로 임금체불 대책 마련하라”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1.14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삼성교통 노조는 14일 경남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가 책임 있는 자세로 설 앞 임금체불을 정상화 하길 주장하고 있다.
진주 삼성교통 노조는 14일 경남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가 책임 있는 자세로 설 앞 임금체불을 정상화 하길 주장하고 있다.

진주 삼성교통 노조 ‘파업 불사’

표준운송원 재산정 미뤄


시 “자료 보충 재용역할 것”



 시내버스 업체인 진주 삼성교통 노조가 시의 비합리적인 표준운송원가로 적자가 누적되면서 설 앞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 삼성교통지회는 14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정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시의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지난해부터 요구했으나 시가 차일피일 미루면서 해를 넘겼다”며 “이로 인해 설을 앞두고 지난 한 달 치 임금이 체불됐다”고 비판했다.

 삼성교통지회는 지난해 정부 최저임금인 시급 7천530원에도 못 미치는 6천700원을 받는 등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의 1월 현재 미지급 임금은 6억 5천만 원이다.

 노조는 “시가 정한 표준운송원가로 지난 한 해 10억 원이 넘는 적자가 누적됐고 이제 임금을 지급할 여력조차 없어졌는데 시는 당장 임금과 유류대 지급 등을 위한 긴급자금 투입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 노조는 앞서 시에 현실적인 운송원가 재산정을 요구하며 지난해 8월 20일 파업을 예고했다가 시의회 중재와 시의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수용 의사로 한차례 파업을 유보했다.

 시는 “자료를 보완해 이번 주 중 표준운송원가 재산정을 위한 용역보고회를 다시 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5년 8월 경남지역 버스업체 중 처음으로 노동자 자주관리기업으로 출범한 진주 삼성교통은 현재 버스 90여 대, 운전기사 23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진주지역에서 운행하는 시내버스는 모두 230여 대로 삼성교통 외 시민버스 77대, 부일교통 37대, 부산교통 33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