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조직개편 내실 다진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개편 내실 다진다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9.01.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복근 부집행위원장 위촉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로



 (사)부산국제영화제는 2019년 기해년을 맞으며, 부집행위원장 및 수석프로그래머, 사무국장을 새롭게 위촉하며 사무국 내실을 다지기 위한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의 타계로 지난 2017년부터 공석으로 남아 있던 자리에 새로운 인사를 위촉해 영화제 조직 재정비에 나선다.

 부집행위원장으로는 한국영화 기획, 제작자로 알려진 김복근 ㈜씨에이씨엔터테인먼트 영화부분 대표가 위촉됐다.

 김복근 부집행위원장은 1994년부터 지금까지 미술관 옆 동물원, 인터뷰, 여고괴담, 방가? 방가!,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등 15여 편의 드라마와 영화의 프로듀서와 제작을 맡아왔다. 그는 오랜기간동안 영화 현장에서 다져진 실무경력을 바탕으로 영화제 사무국의 행정, 인사 및 조직 강화를 위해 앞장 설 예정이다.

 부집행위원장 위촉과 함께 내부조직에도 변화가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프로그래머를 맡아 온 남동철 프로그래머가 수석프로그래머를 맡게 된다. 그는 씨네21 편집장을 거쳐, 2009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 실장으로 합류한 뒤, 산업 및 프로그래밍 분야에서 다년간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다변화하는 영화 시장에 맞춰 영화제 프로그래밍 개선과 변화를 주도한다.

 사무국장으로는 프로그램팀장을 맡아 온 문현정 팀장이 새롭게 맡게 됐다.

 문현정 국장은 2008년 영화제 홍보팀장을 시작으로 마케팅팀장, 프로그램팀장 등 영화제의 다양한 실무에서 경험을 쌓은 바, 실무진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사무국의 안살림을 맡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