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신뢰 다시 쌓을 수 있어”
“사법 신뢰 다시 쌓을 수 있어”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8.12.06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대법원장, 창원 방문

100여명과 비공개 간담회



 전국 법원을 순시 중인 김명수 대법원장이 6일 창원지법을 찾았다.

 김 대법원장은 전날 울산지법, 부산고법 방문에 이어 이날 창원지법을 방문했다.

 그는 이날 오전 11시 창원지법 현관에 도착해 박효관 창원지방법원장 등과 만났다.

 김 대법원장은 최근 사법부를 둘러싼 각종 논란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간담회장인 대회의실로 이동했다.

 김 대법원장은 2시간여 동안 비공개로 법관, 직원들 100여 명과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법원장은 “법원이 과거를 정리하면서 미래도 준비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있는 만큼 여러 창구를 통해 많은 의견을 듣겠다”면서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법원장은 “각자 자리에서 기본을 지키고 원칙에 따라 일하면 사법에 대한 신뢰를 다시 차곡차곡 쌓을 수 있다”는 발언도 했다고 법원 측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