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 정상화 방안 마련하라”
“성동조선 정상화 방안 마련하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8.12.06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지원과 실효성 있는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지원과 실효성 있는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 노동단체 기자회견

“도 실효성 없는 대책뿐”


구체적 생계지원 마련 촉구



 경남 노동단체가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지원과 실효성 있는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벼랑 끝으로 몰린 지역 중형조선사에 지방자치단체와 정부가 실효성 없는 대책만 내놓는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28개월 무급휴직 협약 이후 경남도는 노동자들 생계지원과 관련해 단 한 번도 공식적 논의를 하지 않았다”며 “정부와 경남도는 성동조선에 대한 구체적인 노동자 생계지원과 경영정상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올해 초 수출입은행은 최근 중견조선소 처리방안을 발표하면서 3조 원이 넘는 부채를 가진 성동조선에 대해 채권단 주도의 자율협약 체제를 끝내고 기업회생절차를 밟기로 한 바 있다.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한 성동조선은 현재 부대시설 등 자산을 분할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