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례금 챙긴 가짜하객 무더기 붙잡혀
답례금 챙긴 가짜하객 무더기 붙잡혀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8.12.0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일대 11명 검거

양복ㆍ양장 입고 범행

100만원 봉투도 훔쳐



 창원일대 결혼식장에서 축의금을 내지 않고도 답례금을 받아 챙기거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축의금 봉투를 훔친 가짜 하객들이 경찰에 대거 붙잡혔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이 같은 혐의를 받는 A씨(60) 등 4명을 구속하고, B씨(62) 등 7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 4명은 지난달 10일부터 24일까지 창원지역 예식장 4곳에서 하객을 가장해 1만 원이 들어있는 답례금 봉투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7명은 지난 1~2일 같은 지역 웨딩홀 6곳에서 답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달 말께 A씨 등 4명을 검거한 뒤 추가 범행을 예상, 잠복근무 등을 펄쳐 최근 B씨 등 7명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단체로 축의금을 냈다는데 봉투를 챙기지 못했다’는 등 이유를 대며 답례금 봉투를 받아갔다.

 이들은 의심을 피하기 위해 식권을 교부받은 뒤 이를 재차 답례금 봉투를 바꾸기도 했다.

 이들 중 1명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100만 원짜리 수표가 든 축의금 봉투까지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여죄를 수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