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각,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다…
서각,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다…
  • 박경애 기자
  • 승인 2018.11.0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조얼서각회 작품 <7>
▲ 조경영, 주(酒).
▲ 하정, 격물치지(格物致知).

 

▲ 한상부, 소즉득(少則得).
▲ 표성원, 호(虎).

 

▲ 한태열, 묵여뢰(默如雷).


 본지는 지난달 22일~28일 김해문화의전당 내 윤슬미술관에서 열린 조얼서각회(회장 곽동철) 열두 번째 회원전 작품들을 8회에 걸쳐 소개합니다. 이 작품들은 혼과 얼을 담은 서각으로, 청재 박석균 선생의 지도 아래 제작됐습니다. 주로 ‘시조’나 ‘시’를 포함해 경전과 일상적 문구 등을 담고 있으며,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조형성을 높인 작품들로 대거 구성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