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소대장 모욕 사병 집유 1년
女 소대장 모욕 사병 집유 1년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8.11.07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소대장 등 상관을 모욕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사병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1단독 정동혁 부장판사는 A씨(21)에게 징역 3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육군 사병으로 복무하던 중 장교인 중대장과 소대장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 전역 후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지난해 11월 여자 소대장(25ㆍ중위)으로부터 분대장 견장 수여식을 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후임병에게 “견장 달고 그냥 끝나면 되지 왜 이렇게 귀찮게 하느냐, 답답한 XX다”라고 말했다.

 또 A씨는 이틀 뒤 후임병들이 있는 자리에서 중대장(26ㆍ대위)과 여자 소대장을 겨냥해 “저 XX들 밑에 있는 게 X같고 뭘 하기가 싫다. 말이 안 통하는 XX들이다”라고 발언했다.

 정 부장판사는 “공공연하게 상관을 모욕한 점은 인정되지만, 자백하면서 반성한 점,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는 점을 참작해 징역형 집행은 유예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