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서 고교축구 최강자 가린다
합천서 고교축구 최강자 가린다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8.08.09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계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 23일까지
▲ 제54회 추계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이 축구 메카도시 합천에서 지난 7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열린다.

한국고등학교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제54회 추계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이 축구 메카도시 합천에서 시작됐다.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회장 정종선)이 주최하고 합천군(군수 문준희)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의 96개팀이 참가해 지난 7일부터 오는 23일까지 17일간 191경기를 군민체육공원 및 삼가ㆍ용주구장에서 야간경기로 치르게 된다.


경기방식은 24개 조별 예선을 거쳐 48강전부터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오는 23일 오후 7시 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되는 결승전은 SPOTV 스포츠 채널을 통해 전국에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일 6개 구장에서 동시에 시작된 개막경기에서는 지난해 우승팀인 서울언남고를 비롯한 17개팀이 승리를 거두며 가벼운 출발을 예고했다.


군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지만 야간경기가 가능한 조명시설이 갖춰진 6개 구장에서 대회가 진행돼 선수들의 안전과 관람객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원활한 대회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