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05:50
최종편집 2018.8.17 금 01:3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스포츠
     
추신수, 3볼넷 1타 1득점 최고령 콜론, 시즌 6승째
2018년 08월 08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텍사스 추신수. 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볼넷으로만 세 차례 출루했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3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뛰어난 선구안으로 지난 7일 6타수 무안타 4삼진 ‘굴욕’을 만회했다. 시즌 타율은 0.272에서 0.270(418타수 113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텍사스는 11-4로 승리, 2연패를 끊었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0-3으로 밀린 3회말 무사 만루에서는 1루수 땅볼로 잡혔으나 3루 주자 로빈슨 치리노스의 득점을 끌어내 타점을 올렸다. 텍사스는 이어진 1사 2, 3루에서 루그네드 오도어의 2타점 좌월 2루타와 엘비스 안드루스의 1타점 좌전 안타에 4-3으로 역전했다.


5-4로 추격당한 5회말, 추신수는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 나갔지만, 안드루스의 땅볼에 포스아웃 당했다. 이후 텍사스는 유릭슨 프로파르의 3점 홈런에 8-4로 달아났다.


추신수는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또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번에는 오도어의 2점 홈런에 함께 득점했다. 아드리안 벨트레의 솔로포가 이어지면서 텍사스는 11-4로 점수를 벌렸다. 그는 8회말에도 볼넷을 골라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메이저리그 현역 최고령 바르톨로 콜론(45)은 텍사스 선발투수로 등판, 7이닝 8피안타(2피홈런) 1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6승(10패)째를 수확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