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 남해군, 불법 주ㆍ정차 천국인가?
보물섬 남해군, 불법 주ㆍ정차 천국인가?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8.08.0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렬 제2 사회부 국장
▲ 박성렬 제2 사회부 국장

보물섬 남해군의 중심지인 남해읍 소재지가 불법 주ㆍ정차 차량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으나 군 당국은 알고도 해결할 의지도 없는지 하루하루 모르쇠로 외면하고 있어 군민들로부터 심한 원성을 사고 있다.

특히 출ㆍ퇴근 시간과 토ㆍ일요일은 남해읍 중앙사거리 주변과 읍 장날 재래시장 주변 간선도로와 대다수 도로변과 소방도로에 불법 주정차가 성행하고 있다. 그런데 대다수의 자동차 소유자들은 지도 단속 공무원이 휴일에는 단속을 안 한다는 사실을 알고 불법 주ㆍ정차로 일삼아 이로 인한 차량들의 교행조차 불가능할 정도로 극심한 정체가 반복되고 있어 이 지역은 북새통으로 교통 혼잡을 일삼고 매일을 보내고 있다.


게다가 남해읍 사거리 일대와 남해체육센터 앞, 시장 옆 도로변 등은 평일에도 양방향 쪽으로 불법주차가 이뤄지고 있어 통행이 아예 불가한 사항인데도 당국의 교통담당 공무원은 불법 주ㆍ정차를 외면하는 등 차량 운전자들로부터 “해도 너무 한다”, “이건 아니다”, “확실한 대안을 강구해야 한다” 등 원성을 사고 있는 현실이다.


남해읍 중앙사거리 주변과 남해초등학교 앞 도로 일대는 학교 주변 주 간선도로가 ‘스쿨 존’과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잠깐의 주ㆍ정차도 허용되지 않는 특별단속 구간이지만 아이들의 등ㆍ하교 시간에도 버젓이 많은 차량들이 도로변에 불법 주ㆍ정차하고 있어 등ㆍ하교하는 학생들은 이 차량 사이를 비집고 아슬아슬하게 길을 건너다니는 상황이다.

또 인근 남해군노인회관이 있는 아산 중앙도로는 노약자들을 위해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도로인데도 불법 주ㆍ정차들이 주차돼 있어 사고위험이 매우 높은 도로로 당국의 지도ㆍ단속이 요구되나 단속의 손길은 전무해 교통 담당 부서의 대책 마련이 특히 필요한 지역이다.


남해군의 교통 담당 부서와 경찰 등 관계 당국에서도 지속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치고 불법 주ㆍ정차 특별단속 등을 통해 만연한 불법 주ㆍ정차 문제를 해소하고 운전자의 인식을 개선시키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지만 이 같은 상황은 쉽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


행사 사진이나 찍는 등 보여주기식 형식적인 단속에 그치지 말고 실질적인 지도단속을 벌여야 한다는 군민들의 볼멘소리도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운전자들의 양심과 자발적인 인식 개선이 우선돼야 할 사항이지만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현실은 행정 당국의 무사 안일한 대응과 허술한 조치 때문이라는 지적으로 강력한 단속으로 불법 주차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한편, 남해읍 지역 일각에서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불법 주ㆍ정차 통합 CCTV를 설치해 놓고도 이를 활용하지 않고 있으며 단속은 느슨해 불법 주ㆍ정차를 알고도 사실상 당국이 방치 또는 방조하고 있다고도 지적한다. “지도 단속도 안 하면서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통합 CCTV는 왜 설치했느냐”며 운전자들은 불평을 토로했다.


군 당국은 불법 주ㆍ정차 위반 차량에 대한 단속 카메라까지 탑재한 단속 차량을 거액의 예산으로 구입해 단속을 하고 있지만 사실상 대다수 운전자들이 안면이 바쳐 형식적인 단속과 다람쥐 쳇바퀴 돌 듯 하는 단속 업무로 인해 이마저도 무용지물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남해읍 김모 씨(66)는 “지도 단속 인원이 부족하면 차라리 민간인에게 불법 주ㆍ정차의 지도 단속권을 이양해 불법 주ㆍ정차 차량을 근절하는 것이 정답이다”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 남해읍 일대에 불법 주ㆍ정차가 말끔히 해소된다면 당국에서도 그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현실이라고 말하고 있다.


또 일부 차량 운전자들은 남해군의 지도 단속 차량을 우롱하듯이 “단속 차량이 지나간 뒤 다시 한 블록을 돌아 주ㆍ정차 금지 구역에 다시 주차하면 그뿐이다”는 말까지 하는 실정으로 단속을 비웃고 있는 현실로 정말 심사숙고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현재 남해군 교통지도 담당 팀은 “적은 인력으로 종일 불법 주ㆍ정차 지도 단속을 벌여도 효과가 없어 큰 걱정이다”고 말했다.


주ㆍ정차가 아예 금지된 교차로와 읍 지역의 신설 소방도로나 중앙 사거리의 불법 주ㆍ정차 단속 카메라 바로 아래 사각지대에 버젓이 택시를 세워두고 영업을 일삼고 있는 몰상식한 행위도 행정의 단속을 비웃고 농락하는 한 사례로 지목돼 즉각적인 시정이 요구되기도 한다.

단속 공무원의 업무시간 이후나 휴일에 횡행하는 불법 주ㆍ정차 차량들과 이들의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담당 부서의 인원 확충을 통해 행정의 강력한 지도 단속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민들의 요구는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모르쇠로 일관하는 남해군의 배짱 적인 교통행정을 강도 높게 질타하고 있다.


형식적인 캠페인이나 특별단속이라는 구호에 그칠 것이 아니라 주민들의 교통 인식을 개선하고 쾌적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행정의 특별한 의지를 보여줘야 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