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친구
여름 친구
  • 경남매일
  • 승인 2018.07.3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동건

여름 친구

             금동건

뜨거운 햇살에
미루나무 춤을 추고
어느새 둥지 틀고 눌러앉은
매미의 노랫가락
잠자리 날개에 비친
여인의 향기
석류는 아는지 모르는지
고쟁이 사이로
붉은 하혈을 한다

 

 

 

시인 약력
ㆍ‘시사문단’ 등단
ㆍ풀잎문학상 수상
ㆍ시집 ‘꽃비 내리던 날’ 외
ㆍ국제펜 회원ㆍ김해문협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