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물자원 활용 ‘남북 윈윈전략’ 가속도
北 광물자원 활용 ‘남북 윈윈전략’ 가속도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3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4일 창원시 재료연구소에서 ‘광물에서 소재까지’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다.

14일 창원 재료硏 ‘광물에서 소재까지’ 심포지엄



 한반도 해빙 분위기 속에 북측의 풍부한 광물자원과 남측의 기술ㆍ자본이 결합해 공동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연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3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반도광물자원개발(DMR) 융합연구단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북한 지역에는 철(무산), 금(운산ㆍ대유동), 동(혜산ㆍ허천), 연-아연(검덕), 마그네사이트(대흥ㆍ쌍룡ㆍ룡양), 희토류(정주) 등 광물이 분포돼 있다.

 무산 광산 철 매장량은 43억t 정도로 추정했다.

 활용가치가 높은 희토류는 약 20억t 매장돼 있는 것으로 연구단은 분석했다.

 원자번호 57에서 71까지 17개 원소를 가리키는 희토류는 화학적으로 안정되면서도 열전달 성능이 좋다.

 가전이나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 있다.

 북한 광물자원 연구 과제를 논의하고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4일 창원시 재료연구소에서 ‘광물에서 소재까지’ 심포지엄을 열기로 했다.

 지질자원연구원과 재료연구소가 함께 주최하는 이 세미나에는 광물자원 및 소재 분야 전문가와 관계기관 관계자가 참석한다.

 북한 광물자원 연구의 구체적인 세부 추진 방안을 살피는 한편, 남북이 윈윈할 수 있는 광물자원 개발 협력 모델을 논의한다.

 북한 광물자원 개발 현황, 자원 잠재성 평가 기술, 희토류를 활용한 소재화 기술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고상모 DMR 융합연구단장은 “연구원의 기술력과 융합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북한 광물자원 부존량과 생산 현황을 살피고 있다”며 “동북아 자원 벨트 구축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DMR 융합연구단은 남북 통일시대를 대비해 자원ㆍ인프라 융합기술 확보라는 국가 과제 해결을 목표로 지난 2015년 말 출범했다.

 부존량 평가, 탐사, 활용기술ㆍ소재화 융합형 기술 개발 등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광물자원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