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이래 첫 굴욕… 결국 바닥 친 NC
창단 이래 첫 굴욕… 결국 바닥 친 NC
  • 연합뉴스
  • 승인 2018.05.1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3-5로 패하면서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중간순위가 9위에서 10위로 내려간 NC.

롯데에 3-5로 져 순위 하락

왕웨이중ㆍ장현식 복귀 기대




 NC 다이노스가 결국 바닥을 쳤다.

 NC는 지난 1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3-5로 패하면서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중간순위가 9위에서 10위로 내려갔다. 10위는 NC가 창단 이래 처음 겪는 굴욕이다.

 결과도 아쉽지만 과정은 더욱 아쉬웠다.

 NC는 선발투수 이재학이 5이닝 동안 108구를 던지며 1실점으로 막는 역투를 펼치며 3-1로 앞서고 있었다. 불펜 원종현과 배재환도 각각 2이닝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그러나 9회초 마무리 이민호가 무사 만루에 몰리면서 결국 3-3 동점을 허용했다.

 연장 10회초 NC 마운드는 더욱 흔들렸다. 최금강이 무사 1, 3루를 만들고 노성호로 교체됐다.

 노성호가 손아섭을 상대할 때 포수 정범모의 포일이 나와 NC는 1점 내줬다. 이어 노성호도 폭투를 던졌다. 포일 때 1루에서 2루를 밟은 롯데 문규현은 3루까지 갔다.

 노성호는 손아섭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나경민 타석에서 또 폭투를 범했다. 문규현은 홈을 밟았다. NC는 3-5로 역전패했다.

 불펜이 다 잡은 승리를 롯데에 헌납한 모양새다.

 NC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5.73으로 10구단 중 꼴찌다. 선발 평균자책점이 4.73으로 4위에 해당한다는 점을 보면 불펜의 부진이 더욱 명확하게 드러난다.

 지난해 NC 선발 평균자책점은 5.05로 7위, 불펜 평균자책점은 4.32로 2위였다. 불펜이 NC가 상위권을 지키는 원동력이었다.

 그러나 불펜 피로도는 지난 시즌 하반기부터 점점 드러나 올 시즌 초까지 이어졌다. 급기야 마무리투수 임창민은 팔꿈치 수술을 받아 시즌 아웃됐고, 핵심 필승조 요원 김진성도 2군에 내려가 있다. 배재환과 이형범 등 선발 유망주로도 기대받았던 젊은 투수들이 불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외국인 선발투수 로건 베렛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되면서 불펜 부담이 더욱 커졌다.

 왕웨이중과 장현식의 복귀가 다가온다는 것은 희소식이지만, 그 전에 불펜이 다시 일어나지 않으면 승리는 또 날아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