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13:42
최종편집 2018.9.21 금 12:41
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뉴스 > 사회
     
‘명품 수제담배’ 유해성분 100배
2018년 03월 13일 (화)
한상균 ㆍ일부 연합뉴스 sghan@kndaily.com
   
▲ 13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서 검찰 관계자가 수제담배 제조기를 시연하고 있다. / 연합뉴스

檢, 제조업체 대표 2명 구속

시장규모 연간 9천만갑 추정




 창원지검 통영지청 형사1부(김지연 부장검사)는 담배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법 수제담배 제조업체 대표 2명을 구속기소하고 수제담배를 판매한 소매상과 소매상 종업원 등 17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제담배 제조ㆍ판매 혐의로 피의자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전국 첫 사례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 사이 담배제조업 허가, 소매인 지정을 받지 않고 직접 수제담배를 만들어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또 이들이 수제담배를 판매하면서 담뱃갑에 유해성을 설명하는 경고 문구를 누락했을 뿐만 아니라 흡연을 유도한 허위 광고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행법상 담배제조업 허가 없이 담뱃잎과 필터를 종이로 말아 담배를 제조하는 것은 위법이나 담뱃잎만 파는 것은 처벌 대상이 되지 않는다.

 이번에 적발된 이들은 일반 담배처럼 독자적인 브랜드를 만들고, ‘꼼수영업으로 단속을 피할 수 있다’며 가맹점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업체는 단체 카톡 채팅방으로 담배 직접제조 기술을 공유하거나 단합대회를 개최, ‘손님이 담배를 제조했다고 변명해 단속을 피하자’며 입을 맞추기도 했다.

 검찰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압수한 담배에 대한 검사를 의뢰한 결과 수제 담배업체 담뱃잎의 니코틴 함량은 담배 한 개비당 니코틴 0.59㎎∼1.66㎎, 타르 5.33㎎∼15.13㎎으로 일반 담배보다 유해성분이 최대 100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들은 손님들에게 담뱃잎, 필터를 제공한 후 점포 내에 설치한 담뱃잎 절삭기, 궐련(종이로 말아놓은 담배)제조기 등 담배제조 기계를 이용해 손님들이 수제담배를 직접 만들게 하거나 자신의 가게 또는 다른 곳에서 미리 만들어 놓은 수제담배를 판매해왔다고 설명했다.

 KT&G 등 정상적인 과정으로 제조된 담배는 담배소비세 등 여러 세금이 붙어 1갑당 가격이 4천500원 수준이지만 이들은 절반 수준인 2천∼2천500원에 불법 수제담배를 팔았다.

 검찰에 따르면 수제담배는 일반 담배의 절반 가격에 서민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추세로 전국적으로 판매업소 500여 곳이 성업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수제담배 시장규모는 전체 담배시장의 약 2%(연간 9천만 갑)로 이로 인한 국세 누수액만 연간 약 3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현행법상 담배를 제조해 판매하려면 기획재정부와 관할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담배에 화재 방지 성능을 갖춰야 하고, 담뱃갑에 건강 경고 문구와 주요 성분ㆍ함유량도 적어야 하며 세금도 내야 한다.


 


한상균 ㆍ일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춘국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