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어린이보호구역 CCTV 확대
남해군, 어린이보호구역 CCTV 확대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8.03.13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해군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억 5천400만 원을 확보, 군내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를 확대, 설치할 계획인 가운데 사진은 남해초등학교 앞에 위치한 CCTV 모습.

재난안전 특교세 1억5천 확보

범죄ㆍ교통사고 신속 대응




 남해군이 적극적인 예산 확보 노력으로 어린이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인프라를 더욱 확충하게 됐다.

 군은 최근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억 5천400만 원을 확보, 군내 어린이보호구역에 CCTV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차량을 이용한 성범죄 등 각종 범죄와 교통사고 등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군은 지난해 하반기 수요조사를 시작으로 CCTV 추가 설치를 위한 예산 확보에 주력해 왔으며, 최근 행정안전부의 어린이보호구역 CCTV 설치사업에 선정돼 사업예산을 확보하게 됐다.

 사업은 남해군내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인근의 어린이보호구역 7개소에 고화질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가 설치될 예정이다.

 군은 이달부터 실시설계 용역 등 각종 행정절차와 운영 시스템 구축을 거쳐 오는 6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CCTV 설치지역은 △이동면 빛초롱 어린이집 앞 △삼동초등학교 정문 △남면초등학교 정문 △성명초등학교 정문 △도마초등학교 정문 △고현초등학교 정문 △설천초등학교 후문 일원의 주요 도로변이다.

 군은 이번 군내 CCTV 추가 설치로 안전 사각지대 해소와 사전 범죄 예방으로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지역사회 조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