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주중 서울서 6자 수석대표 협의…북핵전략 논의
한미, 주중 서울서 6자 수석대표 협의…북핵전략 논의
  • 연합뉴스
  • 승인 2017.10.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방한 앞두고 대북정책 조율…한일 수석 협의도 개최

    한국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주중 서울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15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측 6자회담 신임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금주 후반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회동한다. 윤 대표는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및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 참석차 방한하는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수행해 한국을 찾는다.

    이에 따라 한미는 내달 초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18일 열릴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이어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를 통해 양국 공동의 대북 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임명된 이 본부장과 윤 대표는 첫 대면 협의인 이번 회동에서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통한 대북 제재·압박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양측은 또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필요하다는 원칙을 확인하는 한편 비핵화 협상으로 북한을 유도하는 방안과 협상 재개의 조건 등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이 본부장은 북핵 문제를 평화적·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당분간 상황의 안정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정부 입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본부장은 한미일 차관협의에 참석하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수행해 방한하는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주중 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도 진행한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중국, 러시아의 6자회담 수석대표와도 일정이 잡히는대로 협의를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