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사회
     
공군 조기경보기 한밤 주택가 선회
거제시 상공 비행 주민 불안 공군 “난기류 탓 복귀하던 중”
2017년 10월 12일 (목)
한상균 기자 sghan@kndaily.com
 12일 새벽 일명 ‘피스아이’로 불리는 공군 조기경보기가 거제시 주택가 상공을 여러 차례 선회비행하면서 일부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이날 소동은 대북 감시를 위해 출격한 조기경보기가 공항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난기류를 만나 일어난 일이다.

 공군과 시민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0분부터 약 20분간 조기경보기가 거제시 일대를 빙글빙글 도는 선회비행을 했다.

 당시 3천m 상공을 날고 있어 맨눈으로 비행체를 정확히 확인할 수 없었지만 전투기에서 나는 것 같은 굉음이 계속 이어져 불안감을 키웠다.

 거제시민 이모 씨(45)는 “거제 상공을 6회 정도 비행하는 모습에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닌지 많이 걱정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자다가 큰 소리가 나서 놀랐다. 요즘 상황이 상황인지라 불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군은 전날 오후 김해공항을 떠난 조기경보기가 남해안 일대를 뒤덮은 난기류 탓에 야간 작전을 변경하고 공항으로 복귀하던 중 소음이 났다고 설명했다.

 항공기를 안전하게 착륙시키기 위해서는 연료를 일정 이상 소모해 무게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거제 상공에서 여러 차례 선회비행하게 된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공군 측은 “임무 수행 중 국민에게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너그러운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10.17 화 15:58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