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매일
뉴스 기획ㆍ특집 사람&사람 오피니언 교육소식 투데이+ 커뮤니티
인기검색어 : 김해시, 경남과기대
자세히
  •  
> 뉴스 > 연예
     
욕심 넘쳤던 드라마 `조작`, 성적 `그만그만`
동시간대 1위 유지 시청률 12.4% 종영
2017년 09월 13일 (수)
연합뉴스 7618700@kndaily.com
   
▲ SBS TV 월화극 `조작`이 지난 12일 막을 내렸다.
 할 말이 너무 많았고 욕심이 넘쳤다. 그래서 드라마는 내내 산만했고 소란스러웠다.

 SBS TV 월화극 `조작`이 지난 12일 시청률 11.0%-12.4%(이하 닐슨코리아)로 막을 내렸다. 11.6%로 출발해 32회 내내 10~1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 1위를 유지했으니 성적은 나쁘지 않았다.

 지난 12일 같은 시간 경쟁한 MBC TV `왕은 사랑한다`는 6.6%-7.2%, KBS 2TV `란제리 소녀시대`는 4.8%를 각각 기록했다.

 언론의 비리를 까발리겠다는 의기는 호기로웠고, 사회적 이슈와 사건을 차용해 개연성을 높이려는 노력도 보였다. 하지만 모든 것을 한번에 다루고자 했던 이야기는 과유불급이었다.

 `건국 이래 최대 사기`라는 조희팔 사건, 세월호 유병언 변사체 발견, 각종 복지재단의 비리 등 한꺼번에 손에 쥐고서 달려나간 이야기는 어수선하기 짝이 없었다.

 기자, 언론의 비리를 고발하고자 했던 의도마저 퇴색됐고, 좌충우돌 범인을 쫓는 열혈 `추적자`만이 남았다.

 언론에 제보했으나 정권, 국익, 기업의 논리에 휘둘려 소리 없이 묻혀버린 진실들에 대한 고발은 뼈아팠다.

 하지만 드라마는 넘치는 욕심 속에서 허우적대느라 정작 중요한 언론과 기자의 현실은 왜곡하는 우를 범했다.

 액션도 해야 하고, 스릴러도 해야 하고, 조폭 코미디와 휴먼 드라마도 찍어야 하는 과정에서 거대 언론의 비리는 고작 비뚤어진 언론사 간부 한명의 농간으로 귀결됐고, 열혈 기자로 설정된 주인공은 사설탐정 같은 모습이 됐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광고단가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최종편집 2017.9.22 금 00:04
주소 : 김해시 외동 금관대로 1125 6층|우편번호 : 50959|대표전화 : 055)323-1000|팩스번호 : 055)323-3651
Copyright 2009 경남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nmaeil.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용학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