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경남교육감 처신이 논란인 것은…
박종훈 경남교육감 처신이 논란인 것은…
  •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 승인 2017.09.03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취임 1주년을 맞아 “경남교육의 혁신, 지금부터 시작한다”며 현장교육을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변화, 올바른 혁신을 위해 디딤돌을 놓은 지난 1년이었다”며 학교현장으로 발걸음을 옮겨 경남교육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런데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현재까지 경남교육을 위한 혁신의 발자취보다는 논란과 사건ㆍ사고가 끊이질 않았고 도의회 발언 논란 등 교육수장(首將)의 소신이라기보다 위태함과 티격태격한 처신도 잦았다. 또 폐결핵 집단발병에 이어 논란이 된 삼겹살 파티, 원정 골프, 유럽 방문 등은 옳고 그름을 떠나 처신에 빗댄 주장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청렴도 하위권, 학력 하위권에다 잦은 사건ㆍ사고까지 발생, 지난해 ‘LIVE 안전 선포식’까지 가졌지만 사건 발생은 계속됐다. 또 교육감의 선거관계자 개방형 직위 공모를 통한 중용, 교육전문직 전형문제, 특수 감사담당 사무관 등 코드인사는 있을 수 있지만, 적격 여부 등 논란에도 제 식구 챙기기는 수준급이란 지적을 산 바 있다.

 경상남도 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오죽하면 교육계가 나서 편향된 인사에 대한 성명까지 발표할 정도였겠느냐”며 ‘보복인사, 측근 심기에 분노하는 교육현장, 교육감 측근 납품 비리, 학교장 뒷조사 중단요구’ 등으로 이어졌다. 또 교총은 “교육 전문성과 교육철학보다는 정치적 이념과 진영논리에 매몰될 수밖에 없는 교육감직선제 전면개편을 요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경남교육의 현장은 진영 간 논쟁까지 겹쳐진 공방전 등 혼란의 연속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경남교육계는 백화점마냥 다양한 이슈와 충격도 넘쳐났다. 지난 4월 모 학교에서 교장과 학교 관계자 남편, 교사 등이 학생들을 상습 폭행하거나 성추행, 성폭행 한 혐의, 교사의 교실 카메라 설치, 교장의 성희롱 훈화 등 벌집 쑤신 듯 난리 통인 가운데 지난달 28일 교육감은 교단의 성범죄 추방을 위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학부형과 도민들의 걱정과 우려 해소를 위한 담화문까지 발표했다. 하지만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초등학교 여교사와 제자인 초등학생’의 성관계 은폐를 위한 담화문이란 의혹으로 도민을 또 다른 충격에 빠트렸다.

 초등학교 여교사와 제자의 성관계 사건은 담화문(지난달 28일) 발표보다 훨씬 앞서 지난달 10일 자 여교사 직위해제에도 이를 제외한 담화문을 발표, 도민의 눈과 귀를 가리려 했다. 이 때문에 거짓말과 사전 숙의에 따른 은폐 논란 등 또 다른 사건이란 여론이 쏟아지는 등 교육계는 혼란에 휩싸였다.

 이 때문에 백배사죄를 해도 시원찮을 판에 “교육감은 물론, 관계자들은 사건을 알고 덮으려 한 거짓에 도민들을 더 분노케 했다”는 게 교육계 지적이다. 또 이런 상황을 우려해서인지, 앞서 교육국장 사과에 그친 채 교육감은 입을 닫고 있다. 따라서 박종훈 교육감이 경남교육의 수장이라면, 치부든 치적이든 육단부형(肉袒負荊)의 자세로 진심 어린 사과가 요구된다는 여론이다.

 교육감은 지난 2015년 무상급식대책발표와는 달리, 도의 감사 수용과 불수용, 급식예산 거부 또는 지자체 몫, 도의회 중재 희망 후 거부 등 일관되지 않은 언행 등 처신도 논란을 지폈다. 최근 ‘교육청은 분담비율을 낮춘 30%를, 나머지는 도(30%), 시ㆍ군(40%) 지원을 전제로 협의도 하지 않고 ‘남의 곳간’으로 중학교까지 급식확대 방침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ㆍ군은 “무상급식 대세에 편승, 남의 돈(예산)으로 생색낼 따름이고 지방선거를 겨냥, 지자체로 화살을 돌리려는 일방적 통보와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경남교육은 각종 사건ㆍ사고를 비롯해 교육계 전반에 걸친 위기상황을 맞고 있다.

 따라서 진퇴양난일 때 명확한 교육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교육정책을 비선라인 등 특정세력에 우선, 정치적 이익을 선점하는데 급급했다는 논란부터 지워야 한다. 또 비리와 불법에는 결단에 의한 단호함이 요구된다. 더디게 가더라도 꼼수로 치부되는 묘수보다는 정수로 경남교육의 국면전환을 꾀하기 바란다. 무신불립(無信不立), 그 길이 경남도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경남교육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