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 日…75세 이상 '老老 간병' 비율 30% 넘어
초고령사회 日…75세 이상 '老老 간병' 비율 30% 넘어
  • 연합뉴스
  • 승인 2017.06.2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 고령사회인 일본에서 자택 내 간병을 하는 사람과 돌봄을 받는 사람 모두 75세 이상인 비율이 처음으로 전체의 30%를 넘어섰다고 NHK가 2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지난해 6월 간병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국민생활기초조사'를 시행, 전국 6천800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 가족과 친척에 의한 자택 간병 중 65세 이상이 책임지는 '노노(老老) 간병'는 54.7%로 추산됐다.

이는 4년 전 조사보다 3.5%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역대 가장 비율이 높았다.

특히, 간병을 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 75세 이상인 비율은 전체의 30.2%로 집계됐다. 이 역시 4년 전 조사보다 1.2% 포인트 높아졌다. 2001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30%를 넘었다.

고령자에게 이런 간병이 필요한 원인으로 치매가 24.8%로 가장 많았다.
후생노동성은 "고령화와 핵가족화가 심화되고 있어 앞으로도 이러한 '노노 간병'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고령이 돼서도 재택 간병이 가능해지도록 보험제도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