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KAI MRO사업 앞장서야
경남도, KAI MRO사업 앞장서야
  • 박명권 기자
  • 승인 2014.12.08 20: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가 추진 중인 MRO사업에 경남도가 앞장서고 진주시가 동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곳저곳에서 집약되고 있다.

 수년 전부터 이 사업에 사활을 건 충북 청주시와 도의회는 지난 3일 2015년 예산(안)심의에서 청주공항 주변 에어로폴리스 1지구 개발사업비 236억 원과 2지구 조성사업 용역비 5억 원 등 모두 241억 원을 승인해 발 빠른 행정력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천시민사회연대는 지난 4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 이상 항공 관련 사업을 타 지역으로 빼앗길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 경남도와 사천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천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KAI가 청주로 가겠다고 약속을 한 바도 없고 MOU(양해각서)나 MOA(합의각서)를 체결한 것도 없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또한 올해 초 항공 MRO사업 발전방안에 대한 제2차 항공정책기본계획 연구ㆍ용역결과를 내놓지 않았다는 것이다.

 MRO사업은 합자법인을 세워 민간주도로 신규 MRO 단지를 조성하며, 입지의 결정권은 KAI에게 있다.

 이 사업은 600만 개의 부품을 조달하며, 국내시장은 2조 5천억 원 규모이며, 항공산업 집적화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는 만큼 반드시 사천에 자리매김해야 한다.

 만약, 이 사업의 입지가 청주로 결정될 경우, 경남도와 사천시, 진주시가 추진하는 항공국가산단의 무산과 함께 기존 항공업체의 이탈 및 항공산업 공동화는 불가피하다.

 KAI 본사가 사천시에 있다는 것은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지만 청주 지역구 정우택 의원이 정무위원장으로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KAI 측은 정치적 영향에서는 분명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을 비춰볼 때, 사천시의 재정자립도와 경쟁력은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이 사업은 미래 항공산업에 꼭 필요한 만큼 사천시에서만 국한하기엔 한계가 있어 보인다.

 이렇듯 이번 사업이 자칫 타 지역으로 결정된다면, 항공국가산단 또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어 항공산업에 큰 기대를 걸었던 홍 지사의 자존심과 경남의 미래산업에도 상당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진주시 또한 이번 사업이 좌초될 경우, 사천시가 입는 타격과 유사할 것이기에 적극적인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사천시민의 사랑을 독차지해 온 KAI는 이번 사업에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야 할 것이며, 주주사 또한 권력 앞에 조아리고 이윤만을 생각한다면 KAI의 미래는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KAI의 입지 조건은 활주로가 인접한 사천읍 용당지역으로 부지확보에 약 900억 원이 소요된다. 경남도, 사천시, 진주시가 머리를 맞댄다면 결코 큰 금액은 아닐 것이다.

 경남의 미래 항공산업을 위해서는 이러한 재원은 꼭 마련돼야하며, 도민을 위해서라도 MRO사업은 꼭 사천에 유치돼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항공중심 2014-12-10 07:33:12
카이(Kai)본사가 있는 사천에서 Mro사업을 전개하는것이 올바르다고 봅니다 사천은 국가항공산단 지정을 앞둔 미래 우주항공산업 메카이자 미래 성장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구 삼천포시와 통합하여 현재 통합 사천시 성숙된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20만 강소도시 본격 성장가도 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에 사천시 향촌동과 축동면이 국가 항공산단으로 지정되어 낙후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