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당선인 "교육부의 전교조 후속조치 저항하겠다"
박종훈 당선인 "교육부의 전교조 후속조치 저항하겠다"
  • 연합뉴스
  • 승인 2014.06.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란은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당선인(왼쪽에서 두 번째)이 20일 경남 창원시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남지부 사무실에서 조합 간부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당선인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법외노조화 판결에 따른 후속조치에 저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당선인은 20일 창원시 의창구 전교조 경남지부 사무실에서 조합 간부들과 간담회를 열고 "교육부가 법외노조화 판결이 나자마자 후속조치를 강행한다면 목소리를 내 저항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판결이 마뜩찮지만, 국가기관인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형법에서도 유죄가 추정된다 하더라도 확정될 때까지 무죄로 추정해야 한다"며 교육부의 발 빠른 후속조치 발표를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교육부가 기다렸다는 듯 후속조치를 발표하는 것은 인간미가 떨어진다"며 "비인간적인 조치에 대해 교육감직을 걸고 저항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평온하게 잘 유지되던 노사관계를 10명도 안 되는 조합원 자격과 관련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정부가 전교조에 대해 먼저 전쟁을 선포한 것이다"며 "이 때문에 생기는 혼란은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 경남지부 송영기 지부장은 "다음 달 공식 취임 이전에 다양한 의견을 듣고, 이번 판결로 말미암아 발생하는 학교 혼란이 최소화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박 당선인에게 당부했다.

한편 학생과 학부모, 교사, 교직원 등 교육주체들로부터 경남교육 발전을 위해 소통 행보를 이어가는 박 당선인은 이날 전교조 경남지부에 이어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 한국교원노조 경남본부 등 교직원 단체를 차례로 방문해 교육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