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 캐낼 것도 없으면서 테러범 고문
CIA 캐낼 것도 없으면서 테러범 고문
  • 연합뉴스
  • 승인 2014.04.01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상원, 얼음물에 집어넣는 등 잔혹 행위 밝혀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테러용의자를 상대로 더는 캐낼 정보가 없는 것을 알면서도 잔혹하게 고문했다고 미국 연방상원은 밝혔다.

 따라서 CIA가 범죄 자백을 얻는 데 유효하다고 밝혀온 ‘고문 효과’도 사실은 없었다고 상원은 판단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테러용의자 고문ㆍ억류 프로그램을 조사 중인 상원 정보위원회는 보고서를 통해 ‘테러관련 정보 획득에는 고문이 효과적’이라는 CIA의 주장은 의회와 여론에 대한 기만이라고 결론지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3월3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상원 정보위 관계자는 “CIA는 테러용의자에 대한 고문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었던 고급 정보 덕에 테러가 예방됐고, 수많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는 주장을 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현재 비밀로 분류된 6천300쪽 분량의 고문 관련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CIA는 지난 2002년 3월 태국에 마련한 비밀교도소에서 알카에다 핵심 조직원 아부 주바이다를 고문했지만 새로운 정보를 얻어내지 못했다.

 아부 주바이다가 진술 중 영양가가 있는 것은 CIA의 심문이 이뤄지기 전 파키스탄의 병원에서 연방수사국(FBI) 요원이 얻어낸 것이었다.

 CIA는 얻어낼 새로운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도 아부 주바이다를 상대로 83차례나 물고문을 실시했다.

 2011년 오사마 빈라덴을 사살하는데 결정적인 단서가 된 정보들도 고문 프로그램과는 별다른 관계가 없었다고 정보위는 결론지었다.

 정보위는 지난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CIA의 고문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기 전까지는 테러용의자를 반복적으로 얼음물에 집어넣는 등 다양한 방식의 잔혹행위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정보위는 태국의 비밀교도소를 방문한 CIA 요원들조차 현지에서 이뤄지는 학대행위에 충격을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내부 서류도 입수했다.

 CIA 본부의 간부들은 테러용의자가 더는 내놓을 정보가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잔혹행위를 계속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정보위는 고문 프로그램에 대한 400페이지 분량의 보고서 요약본 등에 대해 백악관에 비밀문서 해제검토를 요청할지를 오는 3일 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상원 정보위가 고문 프로그램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자 CIA가 의회 컴퓨터망을 수색하는 등 정보위와 CIA의 갈등이 표면화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