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저커버그 연봉 1천원
CEO 저커버그 연봉 1천원
  • 연합뉴스
  • 승인 2014.04.01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으로 억만장자 될 경우 美 정보기술 업계 관행 따라
 세계적인 갑부 마크 저커버그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지난해 연봉은 단 1달러(한화 약 1천60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저커버그의 연봉이 2012년 50만 3천205달러(한화 약 5억 3천500만 원)에서 2013년 1달러로 줄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으로부터 1달러라는 상징적인 액수만 연봉으로 받은 것은 경영자가 주식으로 억만장자가 될 경우 스스로 연봉을 삭감하는 미국 정보기술(IT) 업계의 관행을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스티브 잡스 전 애플 공동창업자는 지난 1997년부터 2011년 사망할 때까지 매년 연봉 1달러를 받은 것으로 유명했다. 그는 보너스도 전혀 받지 않았다.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지난 2004년 구글의 기업 공개(IPO) 이후 줄곧 1달러의 연봉만 받고 있다. 물론 이들이 보유한 구글 주식의 평가액은 현재 각각 260억 달러(약 27조 6천억 원)다.

 블룸버그가 선정한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서 22위를 차지한 저커버그도 270억 달러(약 28조7천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저커버그는 2012년 기업공개 이후 부진하던 페이스북 주가가 지난해 크게 오르면서 자산을 두배 가까이 불렸다는 분석이다.

 한편 페이스북은 연봉과는 별개로 저커버그의 경호나 개인 여행 등에 드는 비용을 보전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런 보전 액수도 2012년 199만 달러(약 21억 1천500만 원)에서 지난해 65만 3천165달러(약 6억 9천400만 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저커버그외 다른 페이스북 경영진의 보전 액수도 함께 준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셰릴 샌드버그의 보전액은 2012년 2천620만 달러(약 278억 4천만 원)에서 지난해 1천620만 달러(약 172억 1천만 원)으로 감소했다.



마크 저커버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