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기 블랙박스 수색 개시
말레이기 블랙박스 수색 개시
  • 연합뉴스
  • 승인 2014.04.01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ㆍ선박 각각 10대 참여
 말레이시아항공 실종 여객기 수색이 장기화하면서 블랙박스 회수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31일 블랙박스 탐지장치를 장착한 선박이 수색해역으로 출발했다.

 남인도양 수색을 총괄하는 호주해상안전청(AMSA)은 수색 24일째인 이날 서호주 퍼스 서쪽 1천850㎞ 해역에서 계속되는 수색에 항공기 10대와 선박 10대가 참여하며 블랙박스 탐지장치를 탑재한 해군함정 오션실드호가 퍼스를 출발한다고 밝혔다.

 오션실드호에는 미국 해군이 제공한 ‘토드 핑거 로케이터’(TPL)와 함께 전자탐지장치로 해저를 수색할 수 있는 무인 탐사 잠수정도 실려 있어 항공기와 선박을 이용한 부유물체 수색과 함께 해저수색도 함께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블랙박스 전지가 사고 후 30일 동안만 작동하는 점을 고려한 것이지만 아직 실종기 잔해도 확인되지 않고 추락 지점을 알 수 없는 상황이어서 블랙박스 수색이나 해저 탐색이 이른 시일 안에 성과를 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항공 수색에 참여하고 있는 미국 해군 마크 매튜스 대위는 “해수면에서 항공기 잔해를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래야 해저 수색을 할 수 있는 영역을 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