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측 비난 ‘과열’말레이 인내심 한계
중국 측 비난 ‘과열’말레이 인내심 한계
  • 연합뉴스
  • 승인 2014.04.01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24일째를 맞은 말레이시아 여객기의 행방이 여전히 묘연한 가운데 탑승자 239명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중국 측의 신랄한 비난이 계속되자 말레이시아 여론이 들끓고 있다.

 31일 말레이시아 언론은 여객기 실종 대응에 관한 중국 탑승자 가족 등의 과도한 비난에 말레이시아 국민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으며 대응을 자제해온 말레이시아 정부 관계자들도 인내심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여객기 실종 후 외교부 논평과 관영매체 등을 통해 사고 대응의 투명성과 협력을 요구해왔으며 탑승자 가족들은 말레이시아 정부와 항공사의 미숙한 사고 대응을 연일 맹비난하고 있다.

 신화통신은 여객기 실종 1주일 만에야 회항 사실이 공개되고 남중국해 수색이 중단되자 “현대 기술을 고려할 때 이런 정보공개 지연은 직무태만 또는 정보공유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용납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중국 탑승자 가족들은 베이징 주재 말레이시아대사관 앞 시위 등에서 말레이시아 정부와 항공사를 ‘살인자’, ‘사기꾼’ 등으로 부르며 거칠게 항의했다.

 이런 비난이 계속되자 말레이시아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중국을 맞비난하는 움직임이 크게 늘고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 일간 ‘말레이메일’은 중국 정부가 국민이 말레이시아에 항의하고 심지어 우리가 정보를 숨기고 있다고 비난하는 것을 방조하는 것 같다며 나집 라작 총리에게 국민의 힘을 모아 말레이시아의 ‘명예와 영광’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국방장관 겸 교통장관 대행은 “역사가 우리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