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5s 앞세워 美 휴대전화 1위 복귀
애플, 아이폰5s 앞세워 美 휴대전화 1위 복귀
  • 연합뉴스
  • 승인 2013.10.22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점유율 8월 17% → 9월 39% 급상승
삼성전자 36~37%→ 30% 미만으로 뚝

 애플이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5sㆍ5c를 앞세워 지난달 미국 휴대전화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점유율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의 9월 미국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이 39%로 삼성전자를 10%포인트 차로 제쳤다고 지난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이 수치가 애플의 월간 시장점유율 최고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7월과 8월 각각 22%와 17%로 저조한 시장점유율을 보였지만 아이폰5s와 아이폰5c를 내놓은 9월에 전달 대비 22%포인트 성장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7∼8월 시장점유율 36∼37%를 유지했으나 아이폰 신제품에 밀려 지난달에는 30% 미만으로 떨어졌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분석가는 “판매기간이 3주밖에 안 되고 공급물량 부족을 겪었음에도 아이폰5s는 이 기간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이 됐으며 갤럭시S4와 아이폰5c는 2∼3위를 차지했다”며 “새 제품에 대한 기대감으로 판매 소강상태였던 7∼8월이 지나 아이폰에 대한 수요가 크다”고 분석했다.

 강 분석가는 이어 “미국 내 수많은 아이폰 이용자의 제품 업그레이드 물결에 힘입어 (애플은) 이처럼 급작스러운 성장을 이뤘다”며 “안드로이드 기기 제조사 수십 곳이 매달 제품을 내놓는 상황에서 애플이 이처럼 판매고를 높일 수 있는 것은 건강한 제품 교체 주기와 이용자 중심의 성장 흐름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 업체의 다른 분석가인 피터 리처드슨은 “애플은 500달러(약 53만 원) 이상의 최고급 가격대에서 9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고 삼성전자는 400∼500달러 가격대에서 큰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닐 샤 카운터포인트 분석가는 “삼성전자도 4분기에 500달러 이상 가격대 제품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갤럭시 노트3와 갤럭시 기어의 조합이 그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했다.

 애플과 삼성전자가 전체 휴대전화 시장의 68%를 차지한 가운데 LG전자, HTC, 노키아 등 대부분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시장점유율이 하락세를 보였다. 다만 모토X를 출시한 모토로라만은 이례적으로 점유율이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