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서로 표현한 서경의 화려함
행서로 표현한 서경의 화려함
  • 승인 2012.02.02 19: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요 묵향 전시실] 서예가 이병도 씀
 한자의 역사를 볼 때 행서(行書)는 다양한 문자형태를 가지고 발전돼 왔지만 문자가 지닌 효율적 사용을 위해서는 단순하고 편리한 형식으로 발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러한 단순성과 편리성을 함께 지닌 특성을 가지고 일반인이 주로 사용하는 서체가 바로 행서이다. 후한 말기부터 시작돼 진의 왕희지가 등장하면서 확고한 틀이 완성된 행서는 해서(楷書)의 필기체 형태를 띠고 있어 초서(草書)처럼 획을 연결해 쓰면서도 지나친 간략화를 하지 않아 쓰기 쉽고 보기 좋은 두 가지 양상을 모두 해결했다.

 당나라 서예가인 손과정은 "달리고 변하는 것을 때에 맞게 하는 것이 행서의 요령이다"라고 했으니 행서는 자연스럽게 필기하는 방식이어서 획의 연결선 등을 드러내는 노봉(露鋒)을 많이 사용하는 서체라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은 고려시대 문신 정지상(?~1135)선생의 시를 생동감 있는 활달한 서체의 행서로 표현한 작품이다. 정지상은 서경 사람으로 서경을 사랑했고 고려의 웅지를 좀 더 크게 떨치자면 도읍을 서경으로 옮겨야 한다고 믿고 서경천도를 주장했다. 정지상은 서경을 다음과 같이 읊고 있다.



 번화한 거리 봄바람에 보슬비 지나간 뒤

 가벼운 티끌조차 일지 않고 버들개지만 휘늘어졌다

 푸른 창 붉은 문에 흐느끼는 노랫가락

 이 모두 다 이원의 제자 집이라네



 제목은 `서도(西都)`. 서경을 아예 도읍으로 여기고 붙인 이름이다. 봄비가 촉촉이 내린 번화한 서경 거리에 버들개지 휘늘어진 아름다운 풍경 뒤로 아름답고 화려한 노랫가락이 들려온다. 이원(梨園)은 당나라 때 음악과 춤을 가르치던 곳으로 당나라에 필적할 화려함이 서경에도 넘친다는 자부심을 노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종애 2012-03-25 11:41:20
만학도로서 국문학과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리며, 고어로 해석한 것을 부탁드려도 될른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