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욘사마` 배용준, 日 피해복구에 10억
`욘사마` 배용준, 日 피해복구에 10억
  • 경남매일
  • 승인 2011.03.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조 한류스타 배용준이 14일 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일본 총리가 총괄하는 내각부 산하 정부 기금에 10억원을 기부했다고 소속사 키이스트가 밝혔다.

 키이스트는 "구호물자와 복구장비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한 배용준이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의 긴급 지원에 써달라며 10억원을 전달했다"며 "앞으로도 도울 방법을 계속 모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배용준은 기부에 앞서 이날 오전 자신의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소식과 여진 소식은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  도울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겠다"며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키이스트 관계자는 "배용준 씨가 추운 날씨에 피난처는 물론 식수조차 부족한 상황에 있는 피해자들의 상황을 전해 듣고 많이 걱정하고 있다"며 "식료품과 담요 등 가장 시급한 물자들부터 지원해주길 당부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