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남강댐특위 활동기간 연장안 부결
도의회, 남강댐특위 활동기간 연장안 부결
  • 박재근 기자
  • 승인 2009.07.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남권 주민 반발 ‘후폭풍’
참석 의원 43명중 한나라 30명 모두 반대
 경남도의회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남강댐 물 부산공급을 위한 용수 공급 증대사업을 막기 위해 도의회에 설치한 남강댐조사특위의 활동기간 연장(안)을 부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부경남권 도민 반발 등 후폭풍도 만만찮다.

 도의회 남강댐조사특위는 지난 24일 열린 경남도의회 제271회 4차 본회의에 국토해양부가 도민반발로 수면 아래로 잠복했지만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사업을 추진할 계획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특위 활동기간 연장계획의 건을 상정했었다.

 그러나 이병희(밀양1) 의원이 “남강댐조사특위 활동으로 문제점이 도출됐고, 도민의 안전이 확보되기 전에는 사업의 백지화 밖에는 대안이 없다는 것을 확인해 소기의 목적이 달성됐다”며 “현 시점에서 기간 연장보다는 확인된 사실과 문제점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연장(안)을 반대했다.

 이에 따라 참석 의원 43명이 찬반투표에 들어가 연장 찬성 10명, 반대 30명, 기권 3명으로 연장계획안을 부결시켰다.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은 본회의가 열리기에 앞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남강댐조사특위의 활동기간연장에 대해 반대키로 입장을 정리, 소속 의원 30명 모두가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의원은 “도의회에서 특위라도 운영, 지역민들과 함께 정부의 일방적인 남강댐 용수 증대사업 추진을 막아왔는데 갑자기 이런 결정을 내려 황당하다 ”면서 “지역주민들에게 이 사실을 어떻게 설명해야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이같이 특위 연장(안)을 반대한 것은 정부의 남강댐 물 추진(안)에 대해 여당으로서 공조하겠다는 것과 특위 활동과정, 타 당 의원이 활발한 의정활동을 펀데 따른 견제가 작용, 향후 의정활동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제시됐다.

 남강댐 운영수위 상승 결사반대 서부경남대책위원회 박종순 공동위원장은 “남강댐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도 않았고, 특위가 대안을 내세우지는 못했지만 특위를 없앤 것은 당리당략 때문에 생존권이 걸린 남강댐문제를 포기하는 것과 다름없고 도의원으로서 본분을 저버린 것이다”고 비난했다.

 한편 경남도의회 한나라당 소속 도의원들은 이날 오후 4대강 살리기사업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그들은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운하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것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 4대 강 살리기 사업을 운하와 결부시켜 반대하고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규모 홍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천을 정비하고 물 부족과 이상기후에 대비, 수자원 확보에 필수적인 이 사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