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1:59 (목)
지역예술인 각양각색 공연 막 올라
지역예술인 각양각색 공연 막 올라
  • 이수빈 기자
  • 승인 2024.02.12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문화재단 '2024 불가사리'
20개 팀 선정, 17일 첫 무대
지난해 열린 불가사리 사업 공연 모습.
지난해 열린 불가사리 사업 공연 모습.

지역예술인들로 구성된 20개 팀의 각양각색 공연이 차례로 막을 올린다.

(재)김해문화재단은 올해 3년 차를 맞이하는 김해예술인지원사업 '2024 불가사리'가 관객들을 찾아온다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해 11월부터 공연부문 지역예술인 공모를 진행해 총 20개 팀을 선정했다. 이달부터 김해문화의전당, 김해서부문화센터에서 이들 팀의 다양한 작품을 김해시민에게 선보인다.

올해 첫 공연은 김해아트소사이어티의 '피아노선생님이 들려주는 국악이야기'로 오는 17일 오후 3시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에서 열린다.

이태호 문화예술본부장은 "불가사리는 지역예술인과의 협력, 관객들과의 소통, 재단 직원들의 열정이 하나 되는 장"이라며 "올해도 좋은 공연으로 시민들을 찾아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불가사리'는 김해 공연예술인들의 활동을 돕는 사업으로, 2023년 대한민국 문화재단박람회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기획, 홍보, 행정, 무대기술 등 공연운영 전반을 지원하며 지역예술인과 동반 성장을 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