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인구감소대응 경진대회 2년 연속 '행안부 장관상' 수상
의령, 인구감소대응 경진대회 2년 연속 '행안부 장관상' 수상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3.12.07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교육원 연계' 우수사례 선정
생활인구 증가·고용창출 '호평'
오태완 의령군수가 지난 6일 인구 감소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태완 의령군수가 지난 6일 인구 감소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의령군은 지난 6일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인구 감소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2년 연속 장관상을 수상해 2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2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서울, 세종시를 제외한 15개 광역 시, 도, 107개 인구감소 관심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문가 서면 심사와 국민투표를 통해 광역 2개, 기초 11개 사례가 최종 선정됐다. 의령군은 '미래교육원 연계 상생협력'이 우수사례로 뽑혔다.

의령군은 지난 8월 개원한 미래교육원과 상생 협력해 지역 고용창출과 경제 활성화 효과를 얻고, 생활인구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의령군의 노력에 두 달여 간 미래교육원을 방문한 학생, 교사는 4만여 명이 넘고, 미래교육원에 근무 인력 120여 명을 생활인구로 확보한 성과가 나타났다.

오태완 군수는 "지금까지의 사업을 단기적인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지방소멸대응기금과 각종 공모로 선정된 사업을 통해 창업, 지역특화 산업과 주거시설 조성으로 정주 인구를 늘릴 수 있는 장기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