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진 선생 '운명에 만약은 없다' 출간
노상진 선생 '운명에 만약은 없다' 출간
  • 장영환 기자
  • 승인 2023.11.15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주를 이치로 명료하게 풀어
운명 해석으로 인생 개척 가능
방산 노상진의 '운명에…' 책표지.
방산 노상진의 '운명에…' 책표지.

40여 년 동안 정재계 인사를 비롯한 수만 명을 상담한 사주명리학의 대가 방산 노상진 선생의 '운명에 만약은 없다'가 출간된다.

이 책은 사주(四柱)를 통해 운명이 인간의 삶을 인도하는 방법에 대한 이치(理致)를 설명한다. 자유의지와 과학적 사고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 사람 중에서 잘못된 선택을 하는 사람이 많다. 이 한 번 잘못된 선택으로 나락에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그 이유는 인간의 자유의지로 어쩔 도리가 없는 일도 있기 때문이다. 책은 사람에게는 정해진 운명이 있으며, 운명을 해석해야만 이해할 수 없는 일을 비로소 이해할 수 있다는 명쾌한 논리를 설명한다.

책은 '내 마음대로 되는 일이 없다', '왜 하필 나에게만 이러한 불행이 일어나는가' 등 우리 스스로가 묻는 질문에 해답을 제시한다.

바로 '운명'을 해석함으로써 해답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석하는가? 그것은 사주 여덟 글자, '팔자(八字)'를 통해 '나'를 찾는 과정이다.

저자는 팔자에는 자신의 신체적 특징이나 건강, 인간관계, 공부 머리 등 사람의 인생에 필요한 정보가 빼곡히 들어차 있다고 한다. 이 팔자를 명료하게 해석해 자신을 알아야만 좋은 인연을 맺고, 자신이 잘하는 것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방산 노상진 선생은 책에서 "운명을 맹신하면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만, 거부하면 거만한 사람이 된다"며 "운명은 참고하면 현명한 사람이 될 수 있으며, 우리의 삶에 대한 정보를 더 얻을 수 있다"고 언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