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20:18 (월)
세계 유산 가야 고분군…통합 기구 설립 시급
세계 유산 가야 고분군…통합 기구 설립 시급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09.18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지자체 보전·관광 활성화 발표 '환영 일색'
박완수 지사 "정부와 협력 가치·관리 보존"
홍태용 시장 "하나의 관광 자원화 전략 필요"
가야고분군 관련 광역·기초단체장이 지난 17일 세계유산 등재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
가야고분군 관련 광역·기초단체장이 지난 17일 세계유산 등재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

"가야국 경남이 되살아났다." 고대 국가 가야의 역사적 가치를 보여주는 가야고분군이 17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고분군이 분포하는 지자체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냈다. 또 보전 및 관광 활성화 계획도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을 세계유산 목록에 올리기로 결정했다. 한국 16번째 세계 유산이다. 가야고분군은 1∼6세기 중엽에 걸쳐 경남 김해 대성동·함안 말이산·창녕 교동과 송현동·고성 송학동·합천 옥전과 경북 고령 지산동, 전북 남원 유곡리에 존재했던 고분군 7곳을 하나로 묶은 연속 유산이다.

강력한 중앙집권화를 이룬 주변 다른 동아시아 국가와 공존하면서도, 정치적으로 연맹 체계를 유지했던 독특한 동아시아 고대 문명을 잘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가야는 기원 전후부터 562년까지 낙동강 유역을 중심으로 번성했던 작은 나라의 총칭으로 금관·아라·대가야 등이 잘 알려져 있다.

가장 많은 고분군이 분포하는 경남은 해인사 장경판전(1995년), 통도사(2018년), 남계서원(2019년) 등 앞서 등재된 세계유산 3곳의 보전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 관리해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전 세계적으로 가야 문명의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세계 유산적 가치 보존과 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태용 김해시장과 이상근 고성군수는 "고분군이 상징하는 금관가야(김해)와 소가야(고성)의 찬란한 역사가 훼손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보전 관리에 노력하겠다"고 각각 포부를 밝혔다. 김윤철 합천군수는 "이번 등재로 임나일본부설과 같은 일본 역사 왜곡을 국제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임나일본부설은 4세기 일본이 한반도 남부로 출정해 가야와 그 주변을 정벌 후 설치한 통치기관을 의미하며 이후 562년까지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학설이다.

고분군이 각기 다른 지자체에 분포하는 만큼 통합 관리하는 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다른 지역에 위치한) 7개의 가야고분군이 한꺼번에 등재됐기 때문에 이 유산을 하나로 묶어서 통합 관리하는 기구가 조속히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구 유치를 위해) 과열 경쟁보다는 유산을 중심으로 하나의 관광 자원화 발전 전략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해 대성동고분군
김해 대성동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창녕 송현동 고분군
창녕 송현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