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시티 출범 앞서 후속 조치가 우선
메가시티 출범 앞서 후속 조치가 우선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0.17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도. / 경남도
영남권 메가시티 구상도. / 경남도

도의회 “발전전략부터 세워야”

전북 ‘강소권역’ 설정 건의 주목

‘부산 변방’ 아닌 법령 등 정비해야

엉거주춤 경남도, 어쩔 것인가….” 정부의 메가시티 추진에 속도가 붙었다. 정부는 지난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 협력 지원전략 보고회’를 열고 협력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하지만 경남에는 반대 목소리가 없지 않다. 이와 달리, 전북도는 메가시티와 별도로 ‘강소권역’으로 설정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지역 특화발전전략 마련을 요청한 것은 광주 전남과 함께하기보다 전북도가 추진하는 ‘전북 홀로서기’의 연장선상이다.

대도시권에 접한 강원도의 경우도 전북과 같은 지역특화 메가시티에 동참하기로 했다. 전북도의 조치는 주변 메가시티와 연관성 높은 기능을 연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초광역 단위 지원전략 논의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을 끌어내겠다는 게 도의 구상이다. 이와 관련 도의회 일각에서는 경남도정 운영도 부산 변방으로 취급당하지 말고 경남이익에 우선하는 도정운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도의회는 임시 또는 정기회를 통해 현 상황에서 메가시티 추진을 중지하고 경남의 발전전략에 우선하란 지적이 쏟아졌다. 이런 와중에 민주당의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지원과 달리, 야당은 경남의 공동화, 허상 등 정치구호라며 반대하는 등 논란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민주당이 부ㆍ울ㆍ경 광역단체장을 싹쓸이 한 지방선거 이후, 경남도정이 부산가덕도신공항, 부산취수원 경남도내 개발, 경남해역의 부산항 등 도민 상실감 또는 피해를 바탕으로 부산이익에 우선한 ‘원 팀’이란 도정운영에 대해 도의회와 시군도 달가워하지 않는 반응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부ㆍ울ㆍ경 특별지자체가 임기 내 출범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수도권에 집중된 일극체제를 극복하는 새 동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시된 방안 역시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의식할 경우 자칫 구두선에 그칠 가능성도 없지 않다. 따라서 정부는 도출된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진정성을 갖고 임기 동안 관련 법령 개정 등 후속 조치가 우선이란 목소리다.

A 경남도의원은 “부산 변방으로 취급당하기보다는 전북과 같이 독자 발전을 건의해야 한다. 그렇잖다면 경남과 부산은 정부전략 방안을 바탕으로 앞으로의 발전 토대를 마련하는 데 머리를 맞대야 한다. 통합청사의 경남유치 등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