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선결제’로 지친 소상공인에게 온기를
‘착한 선결제’로 지친 소상공인에게 온기를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1.26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들어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들어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남도, 선결제 캠페인 참여 유도

자금 당겨 써 어려움 넘기는데 도움

내달까지 3단계… 민간부문 홍보

경남도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착한 선(先)결제’ 캠페인이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올해 들어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업무추진비 등을 활용해 인근 소상공인 매장에 일정액을 미리 결제한 뒤 추후 방문해 서비스를 받는 방식이다.

대면 소비가 어려운 상황에서 소상공인이 자금을 당겨 쓸 수 있도록 해 어려움을 넘기는 데 도움을 주자는 취지다.

다음 달까지 이어지는 이 캠페인에는 도와 시ㆍ군이 먼저 참여하고, 2단계는 출자 출연기관이 바통을 이어받는다. 3단계에서는 도내 기업과 금융권 등 민간부문에서도 참여하도록 유도한다.

캠페인 시작 이후 지금까지 도와 시ㆍ군, 신용보증기금, 경남개발공사, 창원상공회의소와 회원사 등이 4억 7000만 원을 선결제했다. 수협중앙회 경남지역본부와 도내 17개 수협도 참여한다. 이 캠페인을 더 확산하기 위해 26일에는 경남도와 창원상공회의소, 경남소상공인연합회가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이날 협약에서 창원상공회의소는 선결제 동참을 위한 ‘릴레이 캠페인’을 약속한다.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이 기업인 3명을 지목하면 지목된 기업인이 선결제한 뒤 다음 주자를 지명하는 방식이다.

경남도는 선결제 참여기업에 경남사랑상품권 법인구매 시 할인 혜택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경남소상공인연합회는 지역기업과 소상공인의 상생을 위해 캠페인 참여기업 생산품을 구매ㆍ홍보에 나선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 캠페인이 민간부문에서 자발적으로 확산해 도내 전체에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캠페인 추진 이후 최종 실적을 취합해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를 파악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