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기생충` 상복 칸 이어 시드니영화제 대상
봉준호 감독 `기생충` 상복 칸 이어 시드니영화제 대상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영화 감독 /CJ ENM
봉준호 영화 감독 /CJ ENM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받았다. DPA 등 외신에 따르면 봉 감독은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 트로피와 상금을 받았다.


 지난달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다. 영화제 측은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다"면서 "부드럽고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가혹하며 재미있고 비극적이다.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봉 감독 전작 `옥자`는 2017년 시드니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된 바 있다. 1954년 시작된 시드니영화제는 매년 시드니에서 열리며,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수상자에게는 6만 호주 달러(약 4천905만 원)의 상금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