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19:51 (화)
경남농관원, 원산지표시 위반 383곳 적발
경남농관원, 원산지표시 위반 383곳 적발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6.07.14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고기 158건 등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지원(이하 경남농관원)은 올해 상반기 농식품 원산지 표시 단속(대상업체 1만 4천464곳)을 실시해 위반업소 383곳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위반유형을 보면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거짓표시하거나 혼동 우려 표시를 한 업소가 231곳(60.3%), 원산지 미표시 업소가 152곳(39.7%)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상반기 위반업소(거짓 224, 미표시 143)보다 16건 증가한 수치다.

 위반품목으로는 돼지고기 158건(41.2%)으로 위반율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배추김치 122건(31.8%), 쇠고기 25건(6.5%) 순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음식점 272건(71.0%)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이어 농축산물 유통업 81건(21.1%), 농산가공업 18건(4.6%), 노점상 12건(3.1%)으로 나타났다.

 경남농관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원산지 위반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원산지 위반이 높은 품목과 국산과 수입산 가격 편차가 심한 품목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