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10조… 창원 글로벌 방산도시 꿈
연매출 10조… 창원 글로벌 방산도시 꿈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9.24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2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30년까지 누적 방산매출 100조 원을 달성키 위해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2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30년까지 누적 방산매출 100조 원을 달성키 위해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허 시장 ‘방산육성정책’ 발표



지역 체계ㆍ중기 해외수주 35조원

2030년까지 총 100조원 매출 달성

협력업체에 30조~40조 낙수 기대



창원시는 오는 2030년까지 누적 방산매출 100조 원을 달성키 위해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3일 시청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및 방산기업 지원을 위한 방산육성정책을 발표했다. 허 창원시장은 ‘2030년 글로벌 일류 방산 도시 도약’ 목표는 체계 및 중소방산기업의 매출을 2030년까지 매년 10조 원 달성(내수 5조 원, 수출 5조 원)한다는 구체적인 추진 전략과 미래상을 제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한화디펜스의 1조 원 규모의 호주 K9자주포 우선 공급자로 선정 및 현대로템의 10조 원 규모 K2전차 폴란드 차세대 전차사업 출정 소식, 한화에어로스페이스ㆍS&T중공업ㆍ율곡 등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지역 내 방산기업들을 응원했다.

창원시 자체 조사결과 지역 내 체계ㆍ중소기업들의 2030년까지 해외 수주 전망액은 대략 35조 원 규모로 조사됐으며, 이는 지난 2018년 기준 창원시 방산 총 매출액 4.5조 원의 8배 규모로 추산된다. 이를 통한 체계기업의 부가가치 창출규모는 협력업체에 30~40% 정도의 낙수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창원시는 2030년까지 총 매출액 100조 원 매출 달성 시 30~40조 원의 혜택이 협력업체로 돌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원시는 이러한 혜택이 지역 내 중소 방산기업에 고루 미칠 수 있도록 △방위산업육성 중장기 전략 수립 △방산클러스터 구축을 통한 중소기업 R&D 지원 △체계적인 방산 수출지원 △스마트인프라 첨단 생태계 구축 등 4대 분야 27개 사업을 통해 368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

4대 분야 27개 사업을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첨단함정 연구센터 구축, 국방첨단기술연구단지 조성으로 융합 생태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술혁신형 방산기업 50개사 육성, 해외 벨류체인 및 MRO 거점 마련, 방위산업대학원 지원으로 방산 전문인력 육성 등 4개 분야 12개 과제의 방위산업 육성 중장기 전략으로 기업 지원체계를 갖춘다.

두 번째, 20년부터 5년간 45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방산클러스터 구축 사업 추진을 통해 중소기업 R&D 연구비를 지원해 기업의 기역량을 강화한다.

세 번째, 체계적인 방산기업 수출 전략 수립으로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온ㆍ오프라인 무역사절단, 해외전시회 지원, 방산개별패키지 지원사업 등을 통해 수출을 종합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250억 원을 투입해 무인선박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450억 원이 투입되는 무인전술ㆍ정찰차량 실증사업으로 무인선박의 해상실증 플랫폼을 구축하며 자율운항 및 통신/제어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무인선박기술을 사업화해 창원시의 또 다른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향후 10년간 방산매출 연 10조 원의 목표 달성을 통해 침체된 창원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대한민국의 경제 부흥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