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달인’팀, 바쁜 스케줄에 ‘행복한 비명’
개콘 ‘달인’팀, 바쁜 스케줄에 ‘행복한 비명’
  • 승인 2008.03.2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행자·오락프로그램·광고 등 섭외 이어져
‘달인’ 팀이 쏟아지는 섭외 요청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져서 프로그램 출연 제의가 와도 100% 소화하지 못하는 형편이 됐기 때문이다.

KBS 2TV ‘개그콘서트’의 ‘달인’이 뜨거운 인기를 모으면서 김병만, 류담, 노우진은 각종 오락프로그램의 주요 섭외 대상이 됐다.

김병만은 개그맨 정명훈과 함께 게임전문 채널 MBC게임의 ‘로꾸거 제작단’ 진행을 맡아 MC로 데뷔했다. 그는 또한 KBSN스포츠의 ‘날아라 슛돌이’ 4기 코치도 맡아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능청스러운 달인 연기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김병만은 각종 오락프로그램의 패널로도 활약 중이다. 최근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으며 다음달 초에는 ‘해피투게더’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류담과 노우진도 ‘달인’의 일원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세 사람은 KBS 2TV의 새 노래프로그램 ‘대결 노래가 좋다’에 출연하며, 노우진은 KBS 2TV 어린이 프로그램 ‘TV유치원 파니파니’의 진행자로 발탁됐다.

인기가 올라가면서 광고계의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 이미 두 편의 CF 계약이 성사됐으며 광고 출연 제의도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8년간 ‘개그콘서트’에만 출연해온 김병만 씨가 ‘달인’으로 인해 다른 프로그램 섭외가 와도 출연하지 못해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