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질서 확립 위한 성숙된 시민의식 요구
법질서 확립 위한 성숙된 시민의식 요구
  • 승인 2008.02.2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에 일어나 TV를 켜면 제일 먼저 각종 사건·사고소식이 첫 소식으로 전해지며, 그 중 교통사고만을 살펴보면 대부분 음주, 신호위반, 과속 등 기초적인 교통법규를 위반해 희생자가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와 같이 사회 전반에 만연되어 있는 국가 성장 잠재력을 훼손하는 불법, 무질서에 대해 정부에서는 엄정한 법질서 확립과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으로 새로운 국가 도약의 기반을 마련키 위해 법질서 확립 추진 종합계획을 수립·추진중이다.

본 법질서 확립의 추진배경을 살펴보면 불법 폭력 시위·무질서 등으로 인해 막대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유발되는 등 우리나라의 성장 잠재력을 훼손(불법폭력시위로 연간 12조3,190억, 교통사고로는 연간 9조6,500억원)하는 손실 비용이 발생하였으며, 국민들의 낮은 질서의식과 법 수용도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한 가운데 OECD 가입국가 30개국 중 우리나라 국민의 법질서 수준은 최하위인 27위로 나타난 것은 모두가 동감하는 부분일 것이다.

정부에서는 계속적인 평화적 시위문화정착을 위해 민·관 공동위원회를 설치한 바있고 최근에는 인수위에 ‘법질서 확립 대책안’을 보고해 이를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키 위해 일선 시 단위 법질서 확립 추진 위원회를 구성해 위원장에는 시장, 간사에는 관할 경찰서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위원으로는 교육장, 시의회의장, 지청장, 소방서장, 농협지부장, 언론기관사 대표, 각종 시민단체 등 공동협의체를 구성, 월 1회 운영회를 개최키로 종합계획을 수립중에 있다.

본 회의에서는 기초질서 및 교통질서 확립 방안과 선진집회시위문화 정착, 경찰 법집행력 강화, 서민경제 침해사범 단속 등 다양한 계층의 다수의 국민이 참여토록 유도한다.

이에 국민 체감형 홍보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시켜 법과 원칙이 바로선 사회를 건설해 세계 10위권의 법질서 준수국가를 만들어 국가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는데 우리 모두가 앞장서는 성숙된 시민의식의 변화가 절실히 요구된다.

<진주경찰서 경위 이병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