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이준기’ 꿈꾸는 배우 강인형
‘제2의 이준기’ 꿈꾸는 배우 강인형
  • 승인 2007.06.2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대하사극 ‘왕과 나’ 발탁돼 세 번째 동성애 연기하게 돼
다양한 인생을 사는 게 배우지만 그 중 자신의 성 정체성과 다른 인물을 연기할 땐 좀더 특별한 느낌이 들 것이다. 그런데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씩이나 그런 연기를 하게 된 배우가 있다.

“또다시 동성애 연기를 해야 한다니 살짝 거부감이 들기는 했어요. 한 번도 아니고…. 하지만 작품을 이것만 할 것도 아니고 앞으로 많은 다른 작품, 다른 배역을 통해 이미지를 상쇄하면 될 것 같아요.”

화제의 주인공은 배우 강인형(사진·28)이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숨’에서 대만 배우 장전에게 사랑을 느끼는 어린 죄수를 맡아 호평을 받았던 배우. 그가 8월 방송되는 SBS 대하사극 ‘왕과 나’(극본 유동윤, 연출 김재형)에서 동료를 좋아하는 내시 소윤 역을 맡았다.

그는 이에 앞서 2004년 MBC 베스트극장 ‘완벽한 룸메이트’에서도 남자를 사랑하는 대학생으로 출연했다.

사실 그는 좀더 일찍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도 있었다. 영화 ‘왕의 남자’에서 이준기가 맡았던 공길 역의 최종 오디션에까지 갔던 것.

‘왕의 남자’에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대신 ‘왕과 나’가 찾아왔다. ‘왕과 나’는 히트 사극 ‘여인천하’의 유동윤 작가, 김재형 PD, 전인화 등이 다시 손잡아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내시 처선의 일대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처선 역은 오만석이 맡는다. 강인형이 연정을 품는 대상 역시 처선.

‘선이 곱다’는 말을 많이 듣는 강인형이 ‘제2의 이준기’가 될지 기대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