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K 의혹’ 국정조사 실시 요구
‘BBK 의혹’ 국정조사 실시 요구
  • 승인 2007.06.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14일 특별위원회 구성 요구서 국회 체출
열린우리당은 14일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열린우리당, 14일 ‘BBK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국회의원 20인 이상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국정조사를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우리당은 장영달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의원 88명 명의로 제출된 국조 요구서에서 “한나라당 내부의 대선주자 검증공방과 6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이 전 시장이 횡령 및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당사자가 유력한 대선후보라는 점에서 철저한 진상조사가 있어야 하기에 국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우리당은 또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이 전 시장은 LKe뱅크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였고, 옵셔널벤처스 (BBK의 후신)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한 검찰자료에는 BBK투자자문이 LKe뱅크 계좌를 통해 수차례 가장매매 한 것으로 돼있다”며 “그동안 검찰 수사는 김경준의 횡령 및 주가조작 혐의에 국한하고 있고, 금감원은 `조사 완료된 사안이고 계좌관련 인적사항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