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언론자유’ 결사의지 천명
한나라, ‘언론자유’ 결사의지 천명
  • 승인 2007.06.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원내대표, “6월국회, 언론 말살정책을 분쇄하는 국회”
李 정책위의장, “반 민주주의 독재 광풍 불고있는 상황” 비난
한나라당이 노무현 정부가 강행하고 있는 ‘기자실 통폐합’에 대한 정치적 의도성 여부를 의심, 이에 대한 강력한 제동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6월국회의 결사의지를 다지고 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31일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월 국회를 노 정권의 언론말살 정책을 분쇄하는 국회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노무현 정권의 언론통제가 극에 달하고 있다”면서 “어떻게 개개인의 공무원 마음대로, 또 공무원 독단으로 취재를 제한하고 기자실 출입을 봉쇄할 수 있겠는가”라고 성토했다.

그는 “이것이 세계에 유례도 없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이란 말인가”라고 비꼬면서 “6월 국회에서는 언론의 자유를 반드시 회복하도록 하겠다. 6월 국회는 자유언론을 보장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회복하는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주영 정책위의장도 노대통령의 ‘언론이 계속 비판하면 기사송고실 마저도 없애겠다’는 발언을 언급하면서, 이를 ‘협박’이라고 규정, “온 언론을 양심불량이라고 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정홍보처, 통일부, 금융감독위원회 등 정부부처의 최근 취재 송고시설 등과 관련한 소동을 언급, “이런 현상들을 보면 대통령을 비롯해서 온 부처가 언론통제 경쟁에 나서서 반헌법, 반민주의 독재광풍이 불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