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 친 자연형 하천 조성 ‘마무리’
남강 친 자연형 하천 조성 ‘마무리’
  • 승인 2007.05.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2002년부터 사업 추진… 수생식물·화초류 단장
남강 친자연형 하천 조성사업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면서 수생식물과 화초류로 새단장을 마친 남강변이 시민들을 유혹하고 있다.

30일 진주시에 따르면 시와 시민단체는 남강에 사람과 자연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기 위해 이번 사업을 기획, 2002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시는 2002년 12월 1단계 사업에 들어가 콘크리트 블럭으로 조성되어 있던 주약동 금호아파트 앞 남강변 150m 구간에 토사 성토와 식물을 심어 친자연적으로 변모시켰다.

2005년부터는 2단계 사업을 위해 우선, 동방호텔 앞 도로 816m를 철거해 1차선 도로를 2차선으로 확·포장했고, 남강둔치 주차장을 철거하고 친자연적인 잔디 블럭과 잔디를 심었다.

지금은 2단계 사업 2차분이 시행중으로 상평동 무림페이퍼 앞에 5만9,000㎡ 규모의 자연학습원을 조성중이고, 하천경관 조망을 위한 관찰마루를 설치함으로써 하천생태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고 관찰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판문천 합류부 저수호안정비사업으로 870m에 걸쳐 자연석 쌓기, 틈새 수생식물 식재, 산책로 등을 조성하고, 칠암동 포시즌 앞과 천수교 아래 하상주차장 콘크리트 철거 후 잔디블럭 조성사업이 완료 단계에 있다.

시 관계자는 “마무리 단계인 이번 공사가 전국적으로 우수한 모범사례로 알려져 많은 자치단체에서 벤치마킹하려는 방문이 줄을 잇고 있어 거의 매일 현장 설명을 하느라 행복한 곤혹을 치를 정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