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스라, 자폭테러 90명 사상
이라크 바스라, 자폭테러 90명 사상
  • 승인 2006.06.05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최소 28명 사망. 62명 부상
이라크 남부 바스라 자살폭탄테러 현장
이라크 군인과 경찰들이 3일(현지시간)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 바스라의 번잡한 시장에서 일어난 자살폭탄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테러공격으로 최소한 28명이 사망하고 62명이 부상했다. 또 바그다드에서는 러시아 외교관 1명이 무장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으며 다른 대사관 직원 4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됐다.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 바스라의 번잡한 시장에서 3일 자살폭탄테러 사건이 일어나 최소한 28명이 숨지고 62명이 부상했다.
또 바그다드에서는 러시아 외교관 1명이 무장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사망하고 이라크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4명이 납치됐다.
그러나 이처럼 폭력이 계속되고 있고 정파간 마찰이 해소되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의원들은 누리 알-말리키 총리가 곧 국방, 내무장관 등 치안을 담당할 장관들을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라크 제2의 도시인 바스라 경찰의 무슈타크 카딤은 자살폭탄테러범이 사람들이 물건을 사기 위해 많이 몰리는 오후 시간에 범행을 저질러 희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사건 현장에는 유혈이 흥건히 고여 처참함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자살폭탄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고 있지 않지만 바스라는 최근 치안 상황이 악화돼 알-말리키 총리가 한달간 비상사태를 선포해 놓은 상태다.
이날 공격은 이라크 내 알카에다 지도자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위가 이라크 수니파들에 시아파를 살해할 것을 촉구한지 하루만에 일어났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바그다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외교관 1명이 3일 이라크에서 살해됐으며 다른 대사관 직원 4명이 납치됐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3일 오후 1시45분(한국시간 오후 6시45분)께 공식 업무를 수행 중이던 러시아 외교관 1명이 무장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피살되고 다른 4명의 대사관 직원들이 납치됐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라크주재 러시아 대사관이 이라크 내무부와의 협력 아래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납치된 직원들이 무사히 석방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