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17:16 (일)
"남부권 지역 연대로 지방소멸 막아야"
"남부권 지역 연대로 지방소멸 막아야"
  • 박슬옹 기자
  • 승인 2024.07.1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호남 등 시민사회단체 회견
범정부적 응집해 균형발전 실현
지방분권 경남연대 등 영남·호남·제주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남부권 시민사회 지역연대를 선언하고 있다.  / 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연대
지방분권 경남연대 등 영남·호남·제주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남부권 시민사회 지역연대를 선언하고 있다. / 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연대

지방분권 경남연대 등 영남·호남·제주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남부권 지역연대를 선언하고 나섰다.

이들은 10일 부산시의회 중회의실에서 '남부권 발전 전략과 방향 토론회'를 열고 "수도권 집중현상과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남부권 지역 연대가 필요하다"고 외쳤다.

이날 행사에는 지방분권균형발전 경남·부산시민연대, 울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지방분권운동 광주본부 등 9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회견을 통해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초집중과 지방소멸 해소를 위해서는 수도권과 맞먹는 비수도권의 대응 체계가 필요하다"라며 "영남·호남·제주 등을 아우르는 남부권 발전 축을 형성해 수도권과 함께 양대 축으로 국가 성장 동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 정책은 부처별로 분산돼 추진되며 효과가 제대로 발현되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에 범정부적으로 이를 응집시켜 균형발전 실행을 촉구하고 지방정부, 지방의회, 지역 상공계, 시민사회단체, 학계 등이 함께해 진정한 균형발전을 실현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남부권 지역 연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