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16:15 (일)
"창원 공공아파트 입주 지연 사태 대책 필요"
"창원 공공아파트 입주 지연 사태 대책 필요"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4.07.10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급 채권단·입주예정자 집회
시공사 자산동결 공사 전면 중지
"경남개발공사가 나서 해결해야"
현동 공공아파트 하도급사 채권단과 입주예정자들이 아파트 입주 지연에 대해 경남개발공사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동 공공아파트 하도급사 채권단과 입주예정자들이 아파트 입주 지연에 대해 경남개발공사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벌써 3차례 입주가 지연된 창원시 현동 공공아파트 건립사업과 관련해 하도급사 채권단과 입주예정자들이 사업 발주처인 경남개발공사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도급사 채권단과 입주예정자 등은 10일 창원시 성산구 경남개발공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남개발공사와 상급 기관인 경남도는 피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 공공아파트 건립사업 시공사는 남양건설로, 지난달 자금난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이후 법원이 자산동결 조처를 내렸다.

자산이 묶이자 남양건설 측은 경남개발공사에 아파트 공사 진행이 어렵다고 통보하고 공사가 전면 중지된 상태이다.

이 때문에 경남개발공사는 지난달 창원 현동 남양휴튼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에게 올해 3번째 입주 지연 안내를 했다. 이 아파트는 1100여 세대 규모의 입주가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입주예정자와 공사 대금을 받지 못한 하도급사 채권단, 임금을 받아야 하는 노동자 등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도급사 채권단의 한 업체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남양건설과 계약을 하고 경남개발공사에서 공사계약금을 직접 지급한다고 했지만 돈을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 사태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경남개발공사는 대책도 내놓지 않은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입주 예정자는 "경남개발공사는 예정대로 입주하게 해주겠다고 해놓고 이제 와서 '보장을 못 하겠다'는 입장만 표명하고 있다"며 "일상이 무너져 내렸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